라인
왼쪽
오른쪽
> 독도뉴스 > 언론보도 종합
코로나19 감염자 72만 넘어…세계 각국 '거리두기' 등 봉쇄 연장
독도신문  |  dokdotime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31  01:39: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미국, 일주일 만에 환자 4배…스페인, 일일 최다 838명 사망
日 국민개그맨·美 컨트리가수 별세…중남미 국가도 격리조치 연장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70만명을 넘어 걷잡을 수 없이 늘어나고 있다.

각 나라 국민들의 사랑을 받던 유명 연예인들도 속속 세상을 떠나면서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가 더욱 커지는 분위기다.

이에 주요국 정부들은 바이러스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각종 사회적 봉쇄 조치의 시한을 연장하며 대응 수위를 높이고 나섰다.

30일 오후 12시50분(한국시간) 현재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실시간 집계 결과를 보면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72만3천328명, 사망자는 총 3만4천5명이다.

미국이 14만3천25명으로 가장 많고 이탈리아(9만7천689명), 중국(8만2천152명), 스페인(8만110명), 독일(6만2천435명), 프랑스(4만723명), 이란(3만8천309명), 영국(1만9천784명), 스위스(1만4천829명), 네덜란드(1만930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미국은 지난 23일까지만 해도 3만4천여 명이었던 확진자 수가 불과 일주일 만에 4배 이상 치솟았다고 CNN 방송이 분석했다.

사망자는 이탈리아 1만779명, 스페인 6천803명, 중국 3천308명, 이란 2천640명, 프랑스 2천606명, 미국 2천509명, 영국 1천228명, 네덜란드 771명, 독일 541명, 벨기에 431명의 순으로 집계됐다.

현재 코로나19의 새 진앙으로 꼽히는 곳은 미국 뉴욕주다. 29일(현지시간) 하루에만 7천200명 늘어난 5만9천606명의 누적 확진자 수를 기록 중이다. 뉴욕주 사망자도 이날 현재 최소 1천26명으로 1천명 선을 넘어섰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뉴욕주 피해의 3분의 2 이상은 뉴욕시에 집중돼 있다. 이날 현재 뉴욕시 확진자 수는 3만3천768명, 사망자 수는 776명이다.

뉴욕시가 병상 부족에 시달리는 가운데 맨해튼 센트럴파크에도 야전병원이 설치됐다.

유럽에서는 그동안 가장 피해가 심각했던 이탈리아의 증가세가 다소 둔화한 반면 스페인의 확산세가 우려스럽다.

이탈리아의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5천217명(증가율 5.6%)으로 지난 25일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신규 사망자도 지난 27일 919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은 이후 이틀 연속 감소했다.

누적 확진자 8만 명을 넘어선 스페인에서는 이날 신규 사망자가 역대 최다인 838명으로 집계됐다. 현지 일긴 엘파이스에 따르면 스페인 누적 사망자의 절대 다수인 5천명 가량이 지난 일주일 사이에 숨졌다.

이로 인해 스페인 의료시스템이 이미 한계 상황에 봉착한 것으로 평가된다.

   
▲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코로나19 사망자의 관을 옮기는 사람들 [AFP=연합뉴스]

스페인에서 코로나19로 집중치료 병상에 입원한 환자는 4천907명으로 중증환자 수용 한도인 4천404석을 500석 이상 초과한 상태다.

독일과 프랑스도 누적 확진자 수가 각각 6만명, 4만명을 넘어서는 등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가장 늦게 바이러스가 도달한 중남미 대륙도 각국 보건당국 발표와 현지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전체 확진자가 1만5천명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피해가 들불처럼 번지는 가운데 각국 유명 연예인들의 사망 소식이 잇따라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국민 개그맨'으로 불리는 시무라 겐이 코로나19로 29일 도쿄 시내 병원에서 향년 70세로 별세했다.

1974년부터 인기 코미디 밴드 '더 드리프터스'의 멤버로 활약한 그는 이후 TV, 영화, 공연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근까지도 꾸준한 활약을 보이며 일본 국민의 폭넓은 사랑을 받았다.

일본 지상파 민영방송 TBS의 인기 프로그램 '비교하는 비교여행'을 진행했고, 2011년 KBS '개그콘서트'의 '달인'팀을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초청하기도 했다.

미국의 인기 컨트리 가수 조 디피도 같은 날 코로나19로 6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디피는 1990년대 미국 내 컨트리 음악 인기 바람의 선두권 주자로 5곡을 빌보드 '핫 컨트리 송스 차트' 1위에 올려놨다.

세계적 히트곡 '아이 러브 록 앤 롤'(I Love Rock 'N' Roll) 원작자인 가수 앨런 메릴도 코로나19로 69세에 같은 날 세상을 떠났다.

그가 1975년 내놓은 '아이 러브 록 앤 롤'은 이후 몇 년간 다른 아티스트들이 리메이크해 녹음했고, 그 중 조앤 제트 앤드 더 블랙하츠가 1982년 부른 버전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7주간 정상을 기록할 만큼 크게 사랑받았다.

아시아에서는 인구 13억5천만명의 인도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뇌관'으로 떠오르고 있다.

정부의 '국가봉쇄령'에도 29일 수도 뉴델리의 일부 지역은 고향으로 돌아가려는 근로자 수십만명이 뒤섞여 아수라장이 돼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혀 지켜지지 않았다. 30일 현재 인도의 확진자수는 1천71명으로 집계됐다.

인도는 지난 25일부터 21일간의 봉쇄령을 발동하면서 학교, 교통 서비스, 산업시설을 모두 잠정 폐쇄했고 주민 외출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이로 인해 특히 자영업자와 일용직 근로자 등 서민과 빈민층이 경제적으로 심각한 타격을 받은 상태다.

코로나19의 대유행을 차단하기 위해 각국 정부가 도입한 사회적 제한 조치들은 속속 연장되는 분위기다.

당초 '부활절(4월12일) 정상화'를 공공연히 시사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마저 29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마련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4월 말까지 한 달 연장한다고 밝혔다.

10명 이상 모임 회피, 불필요한 여행 자제 등의 권고를 담은 이 가이드라인은 30일 만료 예정이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적 피해를 우려해 부활절 전까지 미국의 경제활동을 정상화하는 쪽에 무게를 뒀으나, 바이러스 억제가 우선이라는 보건 전문가들의 염려에 한 발짝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전문가들의 분석 결과를 인용해 코로나19 치명률이 2주 이내에 정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지침을 4월30일까지로 연장한다고 설명했다.

이미 미국의 각 주는 그 이상의 강도높은 봉쇄 조치를 도입하고 나섰다. 30일 현재 자택 대피 행정명령으로 주민들의 이동을 제한하는 곳은 모두 27개주에 이른다. 이에 따라 전체 미국인 3명 중 2명꼴인 총 2억2천500만 명이 사실상 자택에 머물러야 하는 상황이라고 CNN이 전했다.

아르헨티나 역시 전국을 대상으로 한 강제적 격리 조치를 4월 중순까지 연장키로 했다.

3월 말 종료 예정이던 이 조치에 따라 비필수 업종 종사자들은 식료품이나 의약품을 사는 경우를 제외하면 집을 떠날 수 없다.

과테말라는 29일까지로 예정됐던 통행 금지령을 4월12일까지로 연장했고, 온두라스도 같은 기간까지 통행을 제한한다.

총리와 왕세자까지 코로나19에 걸린 영국 또한 지난 23일 3주를 기한으로 발동한 이동제한령을 연장하는 방안을 벌써 검토 중이다.

마이클 고브 국무조정실장은 BBC에 출연해 "정확히 예상할 순 없지만, 모두가 상당 기간 이런 조치가 계속되리라는 것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의 위험성을 부정하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또다시 봉쇄 조치에 의문을 제기하는 내용의 트윗 2건을 올렸다가 트위터 측으로부터 삭제당하는 일도 있었다.

트위터는 공식적인 공중보건 정보에 위배되는 콘텐츠를 다루는 국제 규정에 따라 보우소나루의 트윗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독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진미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팩스 : 02) 782-0104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고문:이규윤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