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일본의 독도야욕
민단 "검정통과 日중학 역사교과서 왜곡·부실 '투성이'"
독도신문  |  dokdotime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7  09:28: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日 문부과학성 검정에 합격한 7개 출판사의 중학교 역사교과서 견본 [민단 제공]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한 2021년도 중학교 역사교과서 견본 7개 가운데 3개 교과서만 '종군위안부'를 부실하게 언급하는 등 역사왜곡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재일동포 중심단체인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에 따르면 1993년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관방장관이 위안부에게 사과한다는 내용의 담화를 계기로 1997년부터 일본 모든 중학교과서들은 종군위안부를 기술했다.

그러나 일본 극우단체인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 등이 강력히 항의하자 일본 출판사들이 종군위안부를 잇따라 삭제해왔다.

특히 2021년도 중학교 역사교과서의 역사왜곡은 종전보다 심화됐다.

'마나비야'(學び舍) 출판사의 역사교과서 '다시 묻는 전후' 부문에서는 1991년 위안부 김학순 씨의 증언, 1993년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 담화가 부실하게 언급돼 있다.

야마가와(山川) 출판사는 전쟁터에 설치된 위안부시설에는 조선·중국·필리핀 등의 여성이 모여들었다고 기술했다.

도쿄쇼세키한(東京書籍版)에는 '종군위안부'라는 단어는 등장하지 않지만 이를 설명하는 기술이 게재됐다.

민단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우경화하는 일본 정부의 검정 지침 등의 영향으로 일부 교과서만 위안부를 기술했고 강제 모집 내용을 빼는 등 내용도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역사 왜곡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이쿠호샤(育鵬社)는 이번 교과서에서 경술국치 후 조선의 변화를 표로 표현하며 쌀 생산량과 학교 수가 증가했다고 기술했다.

이는 마치 식민지화 덕택에 조선인의 삶이 나아진 것처럼 미화한 것으로, 실제 증산된 쌀은 모두 일본으로 옮겨졌다는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고, 조선 역사와 조선어 수업을 금지한 탄압 사실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민단은강조했다.

이쿠호샤가 태평양전쟁이라는 용어 대신 아시아를 식민지로부터 해방한 전쟁으로 오해를 살 수 있는 '대동아전쟁'이란 용어로 사용해 전쟁을 미화한 것도 문제라고 덧붙였다.
 

독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진미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팩스 : 02) 782-0104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고문:이규윤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