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국회25시
박보균 "독도는 우리땅"…청문회서 '친일 역사관' 비판 반박"장관 되면 의원들과 독도 방문"…"일왕 생일파티 간 건 취재 목적"
독도신문  |  dokdotime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03  04:40: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2.5.2 [국회사진기자단]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자신에 대한 '친일 역사관' 비판과 관련해 "독도는 누구 땅이냐"는 질의에 "독도는 우리땅"이라고 답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독도는 누구 땅인가, 장관이 되면 문체위원들과 독도를 방문할 생각이 있느냐"고 묻자 이렇게 답하며 "(독도를 방문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독도 관련 발언은 전 의원이 박 후보자가 중앙일보 기자 시절 쓴 칼럼 중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두고 "전략적 아쉬움이 남는다"라고 한 데서 나왔다.
 
그러나 박 후보자는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일본 외무상이 일본과 중국의 영토 분쟁 지역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열도를 방문하지 않는다고 지적하자 "문체부 장관이 갔을 때 파급효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처하겠다"고 말을 고쳤다.
 
박 후보자는 중앙일보 기자로 재직하던 시절 쓴 262건의 칼럼에서 친일 역사관을 드러냈다는 비판이 줄곧 제기됐다.
 
그는 논란이 된 2013년 일왕 생일파티 참석과 관련해 "초대장을 받지 않고 들어갔다"고 강조하고 "아베 정권의 역사 왜곡을 추적하면서, 그 과정의 하나로 이날 행사가 어떻게 다뤄지고 일본 국수주의가 작동하는지 취재 차 갔다. 현장에 실체적 진실과 단서가 있다"고 반박했다.
 
또 2011년 칼럼에서 동일본 대지진을 겪은 일본의 질서 의식을 칭찬한 반면, 한국의 사회 풍토를 비판했다는 지적에는 "당시 일본의 질서 의식에 대한 평가가 있었고 내 칼럼도 그것에 대한 우호적인 관점을 투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박 후보자가 2019년 칼럼에서 쓴 강제징용자 보상 문제 관련 시각도 지적됐다. 당시 그는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말을 인용해 '대일청구권 자금으로 생긴 포스코가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모금을 해야지, 왜 일본에 손을 벌리냐'는 데 동의한다며 강제징용자 보상 문제에도 적용할 만하다고 적었다.
 
박 후보자는 "일본이 잘못했다는 명쾌한 사과는 받아야 하지만, 보상 문제는 우리도 이만큼 컸으니 우리 힘으로 우선 보상 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독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우체국 사서함 제1135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800. 여의도타워(국회의사당 앞)
대표전화 : 02) 782-0008   |  이메일 : dokdotimes@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60  |  사업자등록번호 : 2001년 6월1일 등록번호 107-19-79815  |  통신판매업신고 : 서을영등포아 0745호
편집자문위원장 : 허대범  |  부설:리서치  |  전문: 독도연구:조경래 박사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金斗洙
Copyright © 2000 ~ 2013 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독도신문 후원계좌 농협은행 816901-04-023500 독도신문 김두수 >